당뇨용어

[제7권]<당뇨용어>당부하검사 [糖負荷檢査, glucose tolerance test]

당뇨병 검사법 중의 하나.

당뇨, 임신성 당뇨, 당대사이상 등을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 유전적으로 당뇨의 가능성이 있는 사람 또는 당뇨인 것 같지만 공복시 혈당이 126㎎/㎗ 이하인 사람이 그 대상이 된다.

당을 섭취한 다음 검사하는 방법과 당을 정맥으로 투여한 다음 검사하는 방법이 있는데, 주로 당을 섭취한 다음 검사하는 방법을 사용하는 추세이다.

이 검사를 실시하기 3일 전부터는 탄수화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혈당수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약물복용 또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 검사 전 10~12시간 동안은 아무 것도 먹지 말아야 하며, 일반적으로 성인의 경우에는 200㎖의 물에 포도당 75㎎을 타서 먹는데, 포도당을 먹기 전, 먹고 나서 30분마다 한번씩 3시간까지의 혈당을 측정한다.

정확한 결과를 위하여 검사를 하는 동안은 흡연, 음주, 카페인 섭취 등을 삼가야 하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