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건강상식당뇨관리당뇨와건강뉴스IN약물요법

당뇨병 환자 10명 중 9명 약물 선택 때 동반질환 고려 안해

주사제 관련 선입견 여전히 높아 의료진 권유에도 사용 주저해 문제

제2형 당뇨병 환자 10명 중 9명은 동반질환을 고려한 치료제 선택의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당뇨와건강 환우회(회장 염동식)는 ‘당뇨병 환자의 동반질환 관리 및 치료제 사용 현황’에 대한 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경구용 혈당 강하제를 복용 중인 유병 기간 3년 이상의 제2형 당뇨병 환자 166명이 참여했다.

결과에 따르면 제2형 당뇨병 환자의 85%가 동반질환을 보유하고 있다. 질환별로는 △고지혈증(61%) △고혈압(45%) △비만(32%) 순으로 심혈관질환을 동반한 환자가 많았다.

그러나 제2형 당뇨병 환자의 동반질환에 대한 관심과 관리는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자의 75%는 동반질환 관련 수치를 정기적으로 검사하고 있었지만, 동반질환에 대해 담당 의료진과 적극적으로 충분히 대화한다고 응답한 환자는 54%로 절반 수준에 그쳤다.

특히 동반질환이 없는 환자의 30%만이 의료진과 관련 상담을 나누고 있어,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동반질환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교육과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제2형 당뇨병 환자의 10명 중 9명은 치료제 선택 및 변경 기준을 제대로 인지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환자의 11%만 당뇨병 치료제를 선택할 때 동반질환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정확히 인지하고 있었다. 기존 치료제로 혈당 조절이 되지 않으면 3개월 이내에 약물 변경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정확히 알고 있는 환자도 11%에 그쳤다.

2019년 대한당뇨병학회 진료지침에서는 3개월 이내 혈당조절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하면 약제를 추가해 치료를 이어가도록 권고한다.

그 중 죽상경화성 심혈관질환을 동반한 환자에게는 주사제인 GLP-1 유사체와 경구용 SGLT-2 억제제 중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가 입증된 약제를 우선 권고 대상으로 명시하고 있다.

하지만 당뇨병 치료제 중 주사제에 대한 환자들의 선입견과 심리적 장벽이 높아, 당뇨병 관리를 위해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응답률을 보면 △’주사 치료가 당뇨병이 매우 심해졌음을 의미하기에 주사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두렵다’가 72% △’주사 치료는 당뇨병 치료를 위한 최후의 방법으로 이를 최대한 늦추고 다른 치료를 먼저 시도해야 한다’가 69%로, 환자들은 주사제에 대해 높은 선입견을 갖고 있었다.

주사제를 권유받았지만 이를 거절한 환자들은 그 이유로 △잦은 투약 횟수(70%) △일상생활에서의 제약(67%) △주삿바늘에 대한 공포심(63%)을 꼽았다.

당뇨와건강 환우회 염동식 회장은 “국내 제2형 당뇨병 환자의 대다수가 고혈압 또는 이상지질혈증을 함께 치료받고 있다. 이제는 당뇨병 치료에서 혈당 관리는 물론 동반질환까지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해졌다”며 “성공적인 당뇨병 치료를 위해 의료진은 물론 환자 스스로도 본인의 동반질환과 이에 따른 치료제 선택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Tags

관련기사

Back to top button
무료 뉴스레터 가입하기
월간 당뇨와건강 PDF파일, 이벤트, 당뇨학교 등 정보를 보내드립니다.
가입은 개인정보정책동의를 의미합니다.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