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체험기

[제1호]<당뇨체험기>“10년을 걷고 또 걸었습니다.”

10년을 걷고 또 걸었습니다.
어제 정기적으로 가는 대학병원 안과검진을 마쳤습니다.

공교롭게도 어제가 당뇨병의 무지로 15년을 허송세월 하다 백내장이 왔고 수술을 해야 하는데 혈당이 너무 높아서 수술이 어렵다는 진단으로 지연 되다가 어렵게 안정을 찾아서 수술을 마치고 퇴원한 날 이였습니다.

어제가 10년 전 그 날 이더군요.
그날 이후로 당뇨의 심각성을 깨닫고 당뇨 치료 삼원칙 식사요법, 약물요법, 운동요법 철저하게 행동으로 실천했습니다.

그 중에 운동요법으로 걷는 방법을 선택했고 마침 동네 옆에 배봉산이라는 도심 속의 공원이 있어서 10년간 걸었습니다.

처음에는 두려움 속에서 의무감 속에서 걸었습니다.
때로는 억지로 걸었습니다.
조금씩 조금씩 혈당에 변화가 보일 때 마다 때론 기쁨도있었지만 규칙적으로 걷는다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래도 이것 만이 내가 살고, 가족이나 주위에 근심이나 피해를 주지 않는 길이라면 어떤 경우라도 걷는 것을 멈추지 않아야겠다 수 없이 다짐했습니다.

그래서 아무리 더워도, 아무리 추워도, 아무리 굳은 날씨 속에서도 걷는 것 만큼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비 맞을 때는 50년 동안 무지한 식습관에 절은 내 몸을 씻어주는 것으로 생각 되었고 억수 같이 흘리는 땀방울은 50년 동안 쌓인 노폐물이 빠져가는 그 기쁨에 걸었습니다.

이런 생활 어언 10년……
이제는 걷는 것이 습관이 되었고, 기쁨이 되었고, 감사가 절로 나오는 생활로 변했습니다.
이제 60도 넘은 나이가 얼마를 걷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기력이 있는 한 걷고 또 걸을 것 입니다.

제가 이 글을 써야 할까 말까 하다가 자랑 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젊은 분에게, 초기에 당뇨를 접한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소망과 용기를 주고 싶어서 입니다.

당뇨는 절대 우리에게 괴롭힘만 주는것이 아닙니다.
규칙적으로 철저하게 관리하면 어느 정상인보다 더 정상적으로 건강하게 살 수있음을 10년 동안 배우고 깨달은 것입니다.

/ 성산님

글을 쓰신 김일수(닉네임: 성산)님은 현재 전문직에 종사하며, 네이버카페(당뇨와건강) 및 당위즈에서 활발히 활동 중입니다.
10년 당뇨관리의 노하우는 물론 깊은 신앙심에서 우러러나오는 좋은 글과 아낌 없는 조언으로 특히 젊은 당뇨인들의 존경과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습니다.
/ 컬럼니스트 이별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Tags

관련기사

Back to top button
무료 뉴스레터 가입하기
월간 당뇨와건강 PDF파일, 이벤트, 당뇨학교 등 정보를 보내드립니다.
가입은 개인정보정책동의를 의미합니다.
 
Clos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