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당뇨학교

당뇨병성 망막증

dic-title

%ec%ba%a1%ec%b2%98

성인병의 대표적 질환의 하나인 당뇨병은 다뇨, 다식, 다음이 특징이며
인슐린의 절대적 혹은 기능적 부족에 의한 대사장애를 일으켜 당뇨 및 고혈당증이 나타난다.
이러한 대사장애가 오랫동안 지속되면 눈, 신장, 신경계, 심맥관계 등에 합병증을 일으키게 됩니다.
당뇨병의 망막합병증이 눈에 발병하면 완치는 거의 불가능하므로
치료의 목표는 증상의 개선 및 합병증 예방입니다.
특히 근래 내과적 치료의 진보로 당뇨병이 고쳐짐에 따라 눈에 대한 합병증은 더 많이 발생하고
그런 합병증으로 당뇨병성 망막증, 백내장, 외안근 마비, 홍채 모양체염, 시신경염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당뇨병성 망막증은 사진기의 필름에 해당되는 망막의 혈관에 병변이 시작되며
비증식형과 증식형으로 진행합니다.
증식형인 경우는 대부분이 실명하는 경우가 많고
일반적으로 망막증의 빈도는 전체 당뇨병환자의 25% 정도입니다.
약년형 당뇨병은 유병기간이 10~15년 이상이면 75% 이상에서 발생하며
성인형 당뇨병은 유병기간이 16년이상이면 60% 이상에서 발생하여
유병기간이 망막증의 발생에 중요한 인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와 같이 유병기간이 길면 망막증의 발생빈도가 높아지기 때문에
망막증에 대해서 일생동안 세밀한 안저소견의 기록과 보존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당뇨병이 진단된 후에는 안과적 병변유무에 관계없이
대개 1년에 한 번 정도 안과에서 안저검 사를 받는 것이 최선책이며
일단 망막증이 발생하였다면 3~6개월 마다 안저검사 및 형광안저촬영을 통해 진행정도를 확인하여
치료방법 및 시기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습니다

출처 : 간호학대사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Tags

관련기사

Back to top button
 
Close
Close